뉴스

영은사가 염성 지역을 위해 기원법회를 거행하고 재해 지역에서 50만원을 지증했다

  2016년 6월23일, 강소성 북부 염성시  부닝현, 서양현 구역 초강력 폭풍과 토네이도 우박 등이 발생하여 25일까지 99명이 사망하고 846여명이 부상을 당했다.

  재해 상황은 수시로 영은사 사부제자의 마음을 잡아당기고 있다. 이 때문에 25일 오후에 영은사 스님과 신도들 다 같이 대웅전에서 기원 법회를 거행했다. 부처님 명호를 부르면서 돌라가신분은 서방 정토에 가시고 부상한 분이 하루빨리 회복할 수 있기를 기원했다. 법회후 재해을 당한 군중들을 지원하고 재해 후 마을을 재건하기 위해 항주 영은사와 항주 운림 공익 기금회가 공동으로 염성 재해 지역에서 인민폐 50만원을 기증했다.

 
 
 

616 人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