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항주 영은사 납팔죽을 삶아 첫 죽이 민중에게 배급한다

   2019년1월6일(음력 섣달의 달의 하루)아침 일찍부터, 항저우 영은사에서 납팔죽을 만들기 시작했다. 영은사는 12월 초하루부터 8일 오전까지 항저우 및 주변 마을 시민들에게 약 30만 인상의 맛있는 납팔죽을 나누어 줄 예정이다.

  영은사는 2008년부터 전통을 따르며 납팔죽을 민중에게 배급을 시작했다. 배급하는 규모와 범위는 해 마다 넓어지고 있어 납팔죽의 배급은 올해로 이미 11년간 계속된 것이다. 첫 회에 배급한 죽은 10만 인상 정도였지만, 현재는 30만 인상으로 증가한다.


납팔죽의 살정 의식


부처님께 올림


납팔죽을 배급함


납팔죽을 만들기


납팔죽의 포장

199 人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