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자비평등행을 실천하여 중생의 고를 구했다
 —영은사 방생행사를 거행했다

  2005615, 항주 영은사는 원포(袁浦)부두에서 방생행사를 크게 거행 하였다. 연세가92 되신 계운(繼雲)노스님께서 행사를 주법하여 스님, 보살님들 여명이 행사를 참석해서 수만 마리 물고기를 방생을 하였다. 이것은 불교 자비평등, 중생을 제도하는 중심을 실천하는 것이다.

  방생이라는 것은 불교의 인연과보, 중생평등의 의미를 기지고 방생을 통해 사람들이 모두 생명을 소중히 지켜야 하는 의식을 깨우쳐서 근분적으로 살생하는 것을 두절하는 것이다. 이 행사는 사람의 마음은 선을 지향하고 생태계의 균형을 유지하고 평화로운 세계를 축진하여 큰 의미을 기지고 있다.

 

668 人数